[칼럼]여름철 마스크팩·토너패드...잘못하면 '색소침착' 유발

도움말: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한별 교수

▲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피부과 한별 교수 
후텁지근한 장마철에 접어들면서 피부 컨디션 회복을 위해 피부 관리를 시작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에스테틱에 가지 않고 집에서 매일 마스크팩을 붙이는 이른바 ‘1일 1팩’은 홈케어 비법 중 하나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요즘엔 마스크팩보다 작은 시트에 유효성분을 묻혀 원하는 부위만 집중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출시된 ‘토너패드’도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잘못된 상식으로 피부를 관리하다 보면 오히려 피부를 해칠 수 있다. 여름철 건강한 피부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자.


과도한 수분 공급, 피부 장벽 무너뜨린다
한때 하루에 한 번씩 매일 마스크팩을 붙이는 것이 유명 연예인의 피부 관리법으로 알려지면서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1일 1팩‘이 유행처럼 번지기도 했다.

마스크팩은 유효성분이 적셔져 있는 셀룰로오스(cellulose) 시트를 일정 시간 얼굴에 붙인 뒤 떼어 내는 것으로, 특유의 밀폐 효과를 활용해 유효성분의 흡수율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특히 무더운 여름철엔 자외선에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키기 위해 매일 잠들기 전 마스크팩을 붙이는 사람들이 많다. 일부러 마스크팩을 붙인 채 자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정해진 사용법 이상으로 더 오래, 자주 마스크팩을 붙이면 필요 이상으로 많은 양의 수분이 공급되어 피부 장벽이 무너진다. 또 약한 자극에도 상처가 생기며 감염에 취약해진다. 아토피 피부염, 주사(rosacea, 안면홍조) 피부염과 같은 문제성 피부의 경우, 마스크팩을 붙이는 것만으로도 피부에 자극이 될 수 있다.

마스크팩을 붙인 뒤 일정 시간이 지나면 피부에 붙은 시트가 마르는데, 이때 피부가 머금고 있는 수분도 함께 증발하면서 오히려 피부가 더 건조해질 수 있다. 마스크팩의 좋은 효과만 누리기 위해서는 ‘1일 1팩’이라는 횟수보다 한 번에 15~20분 내로 시간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강한 힘으로 피부 문지르면 색소침착 생길 수도
토너(스킨)는 스킨케어의 첫 단계에서 사용하는 제품이다. 과도한 유분 분비가 고민인 지성·여드름성 피부의 경우, 묽은 제형의 토너를 화장솜에 적셔 얼굴을 가볍게 닦아내며 각질과 피부 결을 정돈한다. 이를 간편화한 것이 바로 ‘토너패드’다.

토너패드는 손바닥 크기만 한 작은 시트에 토너, 에센스 등 유효성분이 적셔져 있어 출근 준비로 바쁜 아침이나 피곤한 저녁 시간에 간편하게 사용하기 좋다. 또, 얼굴 전체를 덮는 마스크팩과 달리 보관용 통에서 한 장씩 꺼내어 이마, 볼 등 피부 고민 부위에만 팩처럼 붙일 수도 있다.

하지만 토너패드로 얼굴을 문지르는 과정에서 생기는 마찰이 피부를 자극할 수 있다. 피부에 쌓인 각질이나 노폐물을 제거하기 위해 강한 힘으로 피부를 문지르면 피부 각질층이 손상되고, 이로 인해 가려움증, 건조증을 동반한 피부질환이 생길 수 있다.

또 피부에 지속적인 자극이나 마찰이 생기면 피부 장벽이 손상되면서 색소침착을 유발할 수 있다. 색소침착된 부위는 한 번 착색되면 쉽게 사라지지 않으며, 방치할 경우 점점 더 진해진다. 따라서 토너패드를 사용하다가 붉은 반점이나 홍조, 여드름 등 이상 증세가 나타나면 즉시 사용을 중단하고 피부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토너패드로 얼굴을 닦을 때는 손에 힘을 빼고 피부 결 방향대로 가볍게 문질러야 피부 마찰을 최소화할 수 있다. 패드의 거친 면으로 모공을 강하게 자극하면 오히려 모공이 건조해지면서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보관용 통에서 토너패드를 꺼낼 때도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통에 남아있는 제품에 손이 닿으면 제품 자체가 오염될 수 있기 때문이다. 오염된 토너패드를 사용하면 모낭(털구멍) 속으로 균이 침투해 모낭염 같은 세균성 질환이 생길 수 있다. 따라서 손을 깨끗이 씻은 후 별도로 내장된 집게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