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꺼풀 여드름 ‘눈다래끼’... 함부로 만지지 마세요

▲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어느 순간 눈이 빨갛게 부어오르며 통증이 느껴지는 눈다래끼는 눈꺼풀에 생기는 염증이다. 크게는 급성 화농성 염증인 겉다래끼와 속다래끼, 만성 육아종성 염증인 콩다래끼로 나뉘며, 세균 감염 등에 의해 발생하게 된다.

겉다래끼는 눈꺼풀의 가장자리가 부으면서 통증이 생기고 해당 부위가 단단해져 압통이 심해진다. 시간이 지나면서 염증에 의한 물질들이 피부로 배출된다. 속다래끼는 겉다래끼보다 깊이 위치하며, 결막면에 노란 농양점이 나타난다.

콩다래끼는 눈꺼풀 가장자리 피부밑에서 단단한 결절이 만져질 수 있으며 발적이나 통증 등의 증상은 거의 나타나지 않는다.

눈다래끼는 그냥 두어도 시간이 지나면서 저절로 좋아지지만 증상 완화를 위해 온찜질을 하거나 항생제 안약 및 안연고 점안, 항생제 복용 등을 할 수 있다. 특히 눈에 항생제 성분이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도달하기 위해서는 먹는 항생제보다 안약 항생제를 점안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다만 형성된 농양이 저절로 배농이 되지 않을 경우에는 병원을 찾아 절개해 배농을 시켜야 한다.

콩다래끼는 크기가 작고 증상이 없다면 특별한 치료없이 경과관찰만으로 충분하지만, 크기가 크거나 염증이 동반되면 온찜질이나 안약 및 안연고 등을 이용해 보존적 치료를 할 수 있다.

다래끼가 자주 발생한다면 예방을 위해 평소 손을 깨끗이 하고 눈을 함부로 만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눈을 만져야 할 경우에는 손을 깨끗이 씻은 후에 만지도록 한다. 콩다래끼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눈꺼풀 청소하는 약제를 이용해 분비샘의 기름 배출을 원활하게 하면 도움이 된다.

아울러 맵고 짜고 기름진 음식을 자주 섭취할 경우 분비샘에 습기나 열기가 쌓이면서 눈꺼풀 염증이 유발하기 쉬워지며, 수면이 부족하거나 피로할 경우에도 세균에 저항하는 면역력이 떨어져 눈다래끼 발생 확률이 늘어나므로 식습관과 피로 관리에 유의하는 것이 좋다.

한편 눈다래끼는 세균이나 생활습관 등의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 질병이므로 전염성은 없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