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을만하면 생기는 ‘잇몸질환’, 무엇이 문제일까?

▲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잇몸 살이 붓거나 빨갛게 되는 염증반응을 일으키는 잇몸질환은 방치하게 되면 잇몸을 받치고 있는 잇몸 뼈까지 영향을 줘서 결국 치아를 잃을 수도 있게 하는 질환이다. 잇몸질환은 식사 후 입안에 남아있는 음식물 찌꺼기가 입안의 세균과 만나서 생기는 세균막인 치태와 단단해진 치석이 원인이 돼서 발생한다.

잇몸질환은 대개 잘못된 양치습관이 주원인이 된다. 식사 후 남아있는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만나 세균막이 형성돼 있는 경우 잇몸질환 발생이 쉽다. 치아 사이사이에는 틈이 많아서 양치질만으로 완벽하게 치태를 제거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반드시 정기적인 스케일링으로 관리가 필요하다.

또 내분비질환 같은 전신질환을 가진 경우에도 잇몸질환 발생률이 높다. 대표적인 질환은 당뇨이며, 당뇨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잇몸질환 발생빈도가 높고, 발생 시 심각도도 상당히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래서 만일 당뇨가 있다면 내분비내과 체크와 함께 잇몸질환에 대한 체크를 반드시 같이 하는 것이 좋다.

백해무익한 담배는 잇몸질환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잇몸질환의 발생빈도와 심각도가 모두 높다. 치료를 했을 때 치료에 대한 반응도 상당히 좋지 않아 잇몸질환 치료시 금연 치료가 병행돼야 한다.

많은 질환이 그러하듯 잇몸질환도 가족력이 있다. 가족 중 나이에 비해 일찍 이가 빠지거나 잇몸질환을 앓은 이가 있다면, 특별한 증상이 없어도 정기검진을 받아 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잇몸질환은 초기 증상은 경미하지만, 질환이 시작되면 치료를 해도 원래 상태로의 회복은 어렵다. 그래서 무엇보다 예방과 초기 치료가 상당히 중요하다.

양치 중 피가 나거나 잇몸이 빨갛게 붓는 정도의 작은 증상이라 할지라도 지나치지 말아야 한다. 더불어 이러한 증상이 없더라도 연 1회 정도는 치과에 내원해 정기검진과 스케일링을 통해 미리 관리하는 것이 좋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