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디스크 환자인 그녀가 꼬리뼈 통증을 호소한 이유는?

▲ [출처=게티이미지뱅크] 

허리디스크 질환을 수년간 앓았던 A씨. 어느날부터 꼬리뼈 통증이 시작됐다. 하루의 많은 시간을 의자에 앉아 업무를 보는 A씨에게 꼬리뼈 통증이 나타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A씨처럼 허리디스크 환자가 꼬리뼈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 꼬리뼈 통증의 원인으로는 허리디스크의 직접적인 영향은 물론 잘못된 자세 혹은 환경에 따라 나타날 수 있다.

꼬리뼈는 신체의 마지막 척추뼈로, 앉아있을 때 자세를 안정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상대적으로 다른 관절이나 척추에 비해 질환의 발병률이 낮아 중요성을 간과하게 되지만, 뇌와 척수를 감싸고 있는 경막이 붙기 때문에 통증이 생긴다면 반드시 원인을 파악해야 한다.

꼬리뼈 통증의 원인으로는 크게 허리디스크와 외상으로 인한 골절, 디스크변성증 등이 있다.

허리디스크는 디스크 내 수핵이 밀려나와 신경을 압박해 염증을 일으키며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꼬리뼈는 허리와 인접한 위치에 있기 때문에 디스크 압력이 높아졌을 때 꼬리뼈에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잘못된 자세로 앉아있거나 구부정한 자세가 지속될 때, 딱딱한 의자나 바닥에 장시간 앉아있는 경우 꼬리뼈에 지속적인 자극과 압박이 가해져 통증이 생기게 된다.

엉덩방아를 찧거나 하는 등의 외상으로 인한 골절로 꼬리뼈 통증이 있다면, 허리나 다리의 중요한 근육과 인대, 힘줄 등이 지지대처럼 연결돼 있어 2차 손상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무리하거나 통증이 있음에도 장기간 방치할 경우 뼈 자체가 잘못 붙어 만성적인 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골절로 인한 통증이 있다면 2주 이상 충분한 휴식과 찜질을 병행해 주는 것이 좋다.

여러 원인으로 발생될 수 있는 꼬리뼈 통증은 약물이나 주사치료, 도수치료, 운동치료 등을 통해 완화시킬 수 있다. 휴식과 찜질, 스트레칭 등으로 2~3일 정도 꾸준히 관리했음에도 통증이 지속되거나 악화된다면 전문가의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꼬리뼈는 부위 특성상 깁스나 보조기 등을 착용할 수 없으므로, 잘못된 자세나 생활습관을 교정해야 한다. 특히 의자에 장시간 앉아있지 않도록 하고, 딱딱한 의자 대신 푹신한 방석을 깔고 앉는 것이 도움 된다.

아울러 다리를 꼬거나 비스듬하게 앉지 않도록 하며, 한 시간에 한 번 정도는 스트레칭을 통해 피로를 풀어주는 것이 좋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