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예방접종 안내, 6월부터 전화로 받을 수있어

▲ 사진제공=질병관리청.

오는 6월부터 전화로도 코로나19 예방접종 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은 8일 인공지능 전화 안내 서비스를 시행하기 위해 SK텔레콤과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T에서 제공하는 인공지능 ‘누구(NUGU)’를 활용해, 접종대상자에게 접종일정을 사전에 안내하고, 접종 후 이상 반응 증상 발현 여부 등을 전화로 확인 및 모니터링하는 서비스를 구축하게 된다.

또 이르면 오는 6월부터 전화로도 코로나19 예방접종 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된다.

기존에는 읍면동을 통해 예방접종을 사전 예약한 75세 이상 어르신의 경우, ‘국민비서’ 서비스를 통해 문자 또는 민간에서 만든 프로그램으로 예약일정 및 이상반응 증상 발현시 대처방법 등을 안내받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스마트폰 등 정보화 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국민은 위해, 인공지능이 접종대상자에게 접종 일정을 전화 음성으로 사전에 안내하는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추진단 정은경 단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스마트폰 활용이 어려운 어르신이 보다 쉽게 예방접종 관련 정보를 안내발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협약식에 참석한 이현이 SK텔레콤 컴퍼니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시행 될 ‘누구 백신 케어콜’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인공지능 기술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