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병원-KODA, 업무협약 체결... 뇌사자 장기이식 활성화 기대

▲ 사진제공=한양대학교병원 

한양대학교병원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KODA)은 장기이식 의료분야의 공동발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양대학교병원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적극적인 뇌사 추정자 발굴과 관리, 뇌사 추정자 발생 시 신속한 연락 체계 구축, 뇌사관리 시 인력 지원, 뇌사판정절차 관리업무 등을 수행한다.

윤호주 병원장은 “본원은 국내 최초 뇌사자 신장이식 성공 등 장기이식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해왔다”면서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이 상호 협력하여 뇌사자 장기이식 분야의 활성화와 국민보건 향상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은 “뇌사자 장기기증은 유가족의 희생정신과 의료진의 헌신으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이지만 여전히 많은 분들이 이식을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적극적인 장기기증자 발굴과 관리체계를 구축해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