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팜비오, 알약 장정결제 ‘오라팡’ 심포지엄 개최

▲ 사진제공=한국팜비오

한국팜비오는 최근 서울시 내과 의사들을 대상으로 ‘오라팡’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지난 21일 인터컨티넨탈호텔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오라팡 심포지엄은 서울시내과의사회 은수훈 부회장을 좌장으로 오라팡의 임상결과와 안전성 및 새로운 장정결제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정수진 교수의 ‘먹기 편한 알약 오라팡 처방사례 및 Case Study’와 강북삼성병원 박동일 교수의 ‘오라팡 3상 임상결과’가 발표됐다.

좌장을 맡은 은수훈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라팡은 장 정결제와 거품제거제가 함께 들어있는 세계 유일의 복합 장정결제”라며 “기존의 가루약이나 물약과는 달리 알약으로 되어 있어 복용하기가 매우 간편해 환자 만족도가 매우 높은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정수진 교수는 ‘먹기 편한 알약 오라팡 처방사례 및 Cast Study’ 발표를 통해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대장내시경 검진자 6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본 결과, 오라팡은 액제형 장정결제에 비해 복용 순응도(100%)와 만족도(90%)가 훨씬 높고 장 정결 효과(96%)는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고 밝혔다.

오라팡 3상 임상을 진행한 박동일 교수는 "오라팡은 기존 OSS(Oral Sulfate Solution) 액제 대비 황산염의 양을 10% 줄여 안전성을 더욱 확보하면서도 동일한 장정결 효과와 높은 거품제거 효과를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박 교수는 “오라팡은 특히 환자 만족도 부분에서 재사용 의지가 기존 액제보다 월등히 높았다"며 "기존 액체보다 먹기에 편하고 복용난이도도 어렵지 않아 약물 복용에 대한 거부감 없이 고통 없는 대장 내시경을 준비할 수 있는 유용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팜비오 남봉길 회장은 “오라팡은 대장 내시경 준비과정이 너무 힘들어 대장암 검진 자체를 기피하는 검진자들을 위해 개발한 약”이라며 “우리나라 대장암 환자 발생률을 낮추는 데 기여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수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