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케어 ‘“서울시 직원 헬스케어 서비스’ 참여자 3천 명 넘어서”

▲ 사진제공=GC케어 

GC 헬스케어 부문 자회사인 GC케어는 서울시와 함께 운영 중인 ‘서울시 직원 헬스케어 서비스’가 2개월 만에 참여자 3,000명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시 직원 헬스케어 서비스’는 GC케어가 서울시 본청·사업소 직원 및 배우자, 자녀, 직원과 배우자의 부모를 대상으로 제공하는 개인 맞춤형 통합 헬스케어 프로그램이다.

서비스 참여자는 개인 맞춤형 운동·영양 프로그램부터 과거 건강검진 결과 해석까지 전문 의료진과 연계한 심층적인 상담을 이용할 수 있으며, 분석된 건강 상태를 기반으로 질환 정보 및 유행성 질병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질환 별 전문의∙병원 정보 안내’, ‘병원 진료 예약 대행’ 서비스와 더불어 중대 질환 시 ‘간호사 병원 진료 동행’, ‘입원실 간병인 지원’, ‘입∙퇴원 시 차량 에스코트’ 서비스도 함께 누릴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2022년 12월 31일까지 운영하며, 24시간 상담 가능한 콜센터와 카카오톡 상담센터를 통해 이용 가능하다.

GC케어 안효조 대표는 “불철주야 노력하는 서울시 직원들의 건강 관리를 위해 통합 헬스케어 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되어 기쁘다”며 “서울시 직원과 가족 모두가 언제 어디서든 쉽고 빠르게 건강을 체크하고 주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전문적인 컨설팅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 전했다.

한편, GC케어의 개인 맞춤 건강 관리 플랫폼 ‘어떠케어’는 16일부터 헬스케어 서비스를 신청한 서울시 직원을 대상으로 ‘건강숫자 개선 챌린지’를 진행 중이다. 이는 신청자의 검진 결과 전후를 비교해 허리 둘레, 혈압, 공복 혈당 등 수치 개선 시 상품을 제공하는 건강 증진 이벤트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정원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