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원숭이두창 의심환자 2명 발생... “진단검사 진행 중”

▲ 출처=게티이미지뱅크 

국내에서 원숭이두창 의심환자 2명이 검사를 받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전신증상 및 피부병면의 임상증상을 보이는 2명이 원숭이두창 의사환자로 신고돼 현재 검사를 진행중에 있다고 밝혔다.

의사환자 2명은 각각 외국인과 내국인이다. 지난 20일 항공편으로 입국한 외국인은 전날인 19일부터 인후통, 림프절 병증 등 전신증상과 함께 수포성 피부병변 증상이 발생했으며, 이러한 증상으로 인해 21일 오전 부산 소재 병원을 내원했다.

내국인 환자는 지난 21일 독일에서 오후 4시경 귀국했으며, 입국 전 18일부터 증상이 시작, 입국 당시에는 미열과 인후통, 무력증, 피로 등 전신증상 및 피부병변을 보였다. 인천공항 입국 후 본인이 질병관리청에 의심 신고해, 공항 검역소와 중앙역학조사관에 의해 의사환자로 분류, 공항 격리시설에서 대기 후,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중에 있다.

방역당국은 현재 원숭이두창 진단검사 및 역학조사를 진행중이라고 설명하며, 검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신속히 브리핑을 개최해 조치 및 대응계획에 대해 안내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정원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