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병원, 종합건강증진센터 새단장... “편안한 공간 제공”

▲ 사진제공=조선대학교병원 

조선대학교병원 종합건강증진센터가 최근 약 3주간의 일부 리모델링 공사를 마치고 새롭게 문을 열었다.

이번 리모델링 공사는 종합건강증진센터를 찾는 고객들에게 편안한 공간을 제공하는 데에 주안점을 두며, 고객을 맞이하는 안내데스크, 대기실 및 체혈실 공간을 새단장했다.

안내데스크는 검진 시 긴장되고 걱정되는 고객의 마음을 반영해서 밝은 컬러의 대리석으로 된 아트월을 설치해 따뜻하고 안락한 분위기를 조성했고, 대기실에는 건강검진 고객과 가족들이 편히 쉴 수 있도록 가구와 테이블 및 소파를 새로 구입해서 바꾸고 테이블은 창밖의 전경을 바라볼 수 있도록 배치했다.

또한, 체혈실은 안내데스크와 마주하고 있어 붐비고 혼잡했던 부분을 강화유리로 된 칸막이를 세우고 체혈 위치를 변경해 검진 받는 고객이 편안한 마음으로 체혈할 수 있도록 공간을 분리하며 편안하게 검진을 받을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김삼철 조선대병원 종합건강증진센터장은 “센터는 고객들에게 좀 더 밝고 편안한 공간을 제공하겠다는 일념으로 이번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고객들이 편안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검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