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병원, 외국인 환자 수 월 평균 20% 증가... “의료 관광객 증가 본격화”

▲ 사진제공=아이디병원 

아이디병원은 코로나19로 막혔던 하늘길이 열리면서 외국인 환자가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아이디병원에 따르면 올해 1~5월 외국인 내원 환자 수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14.3% 늘었다. 2020년과 비교하면 35.8% 증가한 수치다. 올해 5월 기준으로만 보면 지난해와 비교해 19.6%, 2020년과 비교해서는 55.1% 외국인 환자 수가 신장하며, 외국인 내원이 본격화되고 있음이 나타났다.

진료 과목별로는 올해 1~5월 전년 동기 대비 치과 40.7%, 피부과 22.8%, 성형외과 5.4%의 외국인 환자 증가율을 보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최고치를 찍었던 3월을 제외하면 매달 평균 20% 이상 외국인 환자 수가 증가하는 모습도 나타났다. 아이디병원의 글로벌 영향력이 커지면서 다양한 진료를 위해 내원하는 외국인이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실제로 아이디병원은 지난해 인도네시아 부디 구나디 사디킨 복지부 장관 내원 당시 현지 추가 의료 사업을 제안 받기도 했으며, 마스터 프렌차이즈 계약을 통해 태국, 인도네시아, 일본, 베트남 등에도 진출해 있다.

우수한 의료 기술 및 내원 환자 수치로 글로벌 시장 조사 업체인 마켓비즈에서 글로벌 성형 시장 트렌드 조사 시 참고하는 전 세계 13개의 의료기관(Idhospital, American Hospital Of Paris, NYU Langone, Brigham Health, MeteoHealth, Mount Sinai, Sutter Health, HCA Healthcare, Sunnybrook, Westchester Medical Center, Chanto 등) 중 하나로 꼽히는 등 독보적인 영향력을 갖고 있다는 평가다.

아이디병원은 외국인 환자가 증가 전환함에 따라 영어, 중국어, 일본어. 태국어, 아랍어 등 20개국 이상의 통역이 가능한 전담 통역사를 고객 상담과 예약, 수술실, 회복실, 라운지 등에 현장 배치했다. 연령별 뷰티 미션을 정확하게 해결할 수 있는 프로닥터 시스템을 안착시켜 의료 서비스의 질도 제고했다. 프로닥터란 한 분야의 임상 경험과 학술적 지식이 검증된 전문의를 뜻한다.

아이디병원 관계자는 “아이디병원의 우수한 의료 기술이 K컬처와 함께 알려져 하늘길이 열림과 동시에 아이디병원 본원을 찾는 외국인들이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정부 정책에 맞춰 국내외 고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최고의 의료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에서 다양한 방법을 연구·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정원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