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병원 언어치료사팀, ‘병원 예약 안내 시스템’ 특허출원

▲ (좌측부터)충남대병원 강영애 언어치료사, 이수진 간호사, 사진제공=충남대학교병원

충남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강영애 언어치료사팀(이수진 간호사)이 ‘병원 진료 안내 시스템 및 그 방법’을 개발해 국내 특허출원(제10-2022-0065831)을 완료했다.

이 특허는 2021년 충남대학교병원 의생명연구원 주최 직무발명 아이디어 공모전(insight in your site 2021)에서 우수상을 수상, 특허 발명인으로 함께 했다.

병원 진료를 받기 위해 찾아오는 많은 환자분들이 복잡한 병원 시스템과 구조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다. 이런 어려움을 병원 예약시스템 차원에서 해결하고자, 수기로 주어진 예약지 내용을 전자의무기록에서 입력 및 관리하고 공유하는 것이다. 또 위치 추적 기능과 각 검사실의 접수·시행 행위를 자동예약 안내에 연동시켜 병원내에서 환자의 위치 및 동선을 파악해 지체 없는 검사와 진료 진행을 돕는 아이디어이다.

강영애 언어치료사는 “병원 진료로 지친 많은 환자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검사 예약 시스템이 구축되길 바란다”라며 “본 아이디어가 보탬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이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