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유방엑스선촬영 방사선 피폭선량, 선량평가 프로그램으로 관리 가능”

▲ 사진제공=질병관리청 

질병관리청은 질병의 진단에 이용하는 유방엑스선촬영 시 환자선량을 확인할 수 있는 선량평가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환자선량은 환자가 엑스선 촬영 시 받는 방사선의 양을 말한다.

유방엑스선촬영 선량평가 프로그램은 환자의 피폭선량을 저감할 목적으로 사용자의 활용성과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해 개발됐다. 이 프로그램의 특징은 주요 유방엑스선촬영법에 대한 검사면적을 선택할 수 있고, 유방엑스선촬영의 검사조건을 입력해 피폭선량을 평가할 수 있다.

또한 선량평가 결과를 엑셀 및 텍스트로 변환하는 기능과 유방엑스선촬영 진단참고수준을 제공하는 등 사용자의 활용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이로 인해 영상의학적 검사 시 유방촬영 부위별 최적의 촬영조건을 의료기관이 자체적으로 설정할 수 있다.

질병관리청 백경란 청장은 “선량평가 프로그램은 단순히 장치에서 발생되는 선량이 아닌, 실제 환자가 받는 피폭 영향을 반영한 유효선량을 제공하기 때문에, 환자 피폭선량 관리 및 의료기관 이외 연구기관 등에도 활요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민 의료방사선 안전관리기반 마련을 목표로 전문자 의견수렴 및 관계기관 협조를 통해, 국민들이 이용하는 모든 의료방사선에 대한 피폭선량 평가 프로그램을 개발할 예벙”이라고 밝혔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환자의 피폭선량 감소를 유도할 수 있도록 의료기관 및 의료방사선 관련 단체에 이 프로그램을 배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헬스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정원 기자 다른기사보기